연관검색어

생생캐스트

  • 젓가락을 이용해 후루룩 먹는 국수는 입맛이 없을 때, 간단히 먹기로 참으로 좋다. 따끈한 국물로 땀을 쏙 빼거나 등골이 오싹해질 만큼 차가운 국물에 면을 말아도 좋고, 입안이 얼얼하게 매운 양념으로 비빈 국수도 별미다.
  • 11월 15일. 2019 수능, 결전의 날이다. ‘모 여고 쌍둥이 사건’으로 많은 수험생들이 허탈함을 느꼈겠지만, 오늘이야말로 정정당당한 승부, 실전으로 평가받는 자리다. 이 하루를 위해 열심히도 달려왔다. 수능이라는 마라톤을 달린 그들에게 오늘의 결과는 묻지 말자. 그저 진심이 담긴 소고기 한 상의 센스가 필요한 때다.
  • 일닭칼국수를 본격적으로 즐기려면, 닭을 먹기 좋은 크기로 분해하는 것이 먼저다. 일반 주방 가위로도 쉽게 잘린다. 그만큼 잘 삶아졌다는 뜻. 주문 후 조리시간이 길지 않은 거로 보아 미리 칼국수에 들어갈 닭을 푹 삶아 놓은 것 같다.
  • 첫 돈가스에 대한 만족감 때문에 지금도 돈가스가 자주 생각나고, 맛있다면 먼길 마다하지 않는다. 그래서 오늘도 돈가스에 대한 추억을 회상하며 돈가스전문점을 찾아나섰다. 물론, 수제다. 백운동 어느 주택가 오르막길 끝에 다다르면 '민들레'를 만날 수 있다. 집중하지 않으면 지나치기 쉬운 민들레 꽃처럼, 관심을 갖지 않으면 쉽게 지나칠 법한 가정집이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