생생캐스트

  • 광프리카 (광주+아프리카의 합성어로 아프리카만큼 덥다는 의미의 신조어)라는 말이 딱인 요즘이다. 초복에 먹은 삼계탕의 기운도 땀과 함께 다 흘러내리는 폭염의 연속이다. 그래서, 중복엔 삼계탕보다 더 업그레이드된 '특보양식'을 먹어야겠다. 바로 흑염소탕 말이다.
  • 많은 여성분들이 스트레스를 풀고자 할 때 매운 음식을 찾곤 한다. 매운 음식이 정말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될까? 정답은 yes다. 캡사이신 성분이 함유된 매운 음식을 먹으면 혀가 통증을 느끼게 되는데, 그 통증을 완화시키기 위해 뇌에서 엔도르핀을 분비한다. 엔도르핀이 진통 완화 작용을 하면서 우리는 스트레스가 풀리는 느낌을 받게 되는 것이다.